제     목 : 기도
  작 성 자 : 한용수   작성일 : 2008-10-03 21:13:49   조 회 : 2070  
인쇄
큰 일을 이루기 위해 힘을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했더니,
겸손을 배우라고 연약함을 주셨습니다.

많은 일을 해낼 수 있는 건강을 구했더니,
보다 가치 있는 일을 하라고 병을 주셨습니다.

행복해 지고 싶어 부유함을 구했더니,
지혜로워지라고 가난을 주셨습니다.

세상 사람들의 칭찬을 듣고 싶어 성공을 구했더니,
뽐내지 말라고 실패를 주셨습니다.

삶을 누릴 수 있도록 모든 것을 갖게 해 달라고 기도했더니,
모든 것을 누릴 수 있는 삶 그 자체를 선물로 주셨습니다.

구한 것 하나도 주시지 않았지만 내 소원 모두 들어 주셨습니다.
하나님의 뜻을 따르지 못하는 삶이었지만,
내 맘 속에 진작 표현하지 못한 기도는 모두 들어 주셨습니다.

나는 가장 많은 복을 받은 사람입니다.
(미국 남북전쟁 때 전사한 남부연합 군인의 군복 주머니에서 발견된 시랍니다)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 
 
2407 자 떠난다(5) 한용수 2012-02-10 1218
2406 세월아아(2) 이요한 2012-02-10 1230
2405 친구야(1) 강현오 2012-02-09 1159
2404 순영 모임 마아니 참석 해주셔서 고맙습니다(3) 정영곤 2012-02-09 1182
2403 김순영 귀국 번팅 모습(10) 김삿갓 2012-02-09 1483
2402 아이티강국(1) 강현오 2012-02-08 1227
2401 사진한장--노명섭(4) 노명섭 2012-02-08 1591
2400    Re.. 군대 이야기 김삿갓 2012-02-08 1153
2399 홍어 찜(1) 강현오 2012-02-07 1276
2398 김순영 귀국 번팅(내일18시30분) 건대역5번출구)(4) 정영곤 2012-02-07 1440
2397 전주 한옥 마을(1) 김삿갓 2012-02-07 1234
2396 입춘도 지났고....(4) 강현오 2012-02-06 1174
2395 대관령 제왕산 산행(7) 김삿갓 2012-02-05 1307
2394 마음 비우기(5) 강현오 2012-02-05 1250
2393 강화도 포대(3) 김삿갓 2012-02-05 1217
[120][121][122][123][124][125][126][127][128][129]
 
비밀번호 입력
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