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     목 : 기도
  작 성 자 : 한용수   작성일 : 2008-10-03 21:13:49   조 회 : 1402  
인쇄
큰 일을 이루기 위해 힘을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했더니,
겸손을 배우라고 연약함을 주셨습니다.

많은 일을 해낼 수 있는 건강을 구했더니,
보다 가치 있는 일을 하라고 병을 주셨습니다.

행복해 지고 싶어 부유함을 구했더니,
지혜로워지라고 가난을 주셨습니다.

세상 사람들의 칭찬을 듣고 싶어 성공을 구했더니,
뽐내지 말라고 실패를 주셨습니다.

삶을 누릴 수 있도록 모든 것을 갖게 해 달라고 기도했더니,
모든 것을 누릴 수 있는 삶 그 자체를 선물로 주셨습니다.

구한 것 하나도 주시지 않았지만 내 소원 모두 들어 주셨습니다.
하나님의 뜻을 따르지 못하는 삶이었지만,
내 맘 속에 진작 표현하지 못한 기도는 모두 들어 주셨습니다.

나는 가장 많은 복을 받은 사람입니다.
(미국 남북전쟁 때 전사한 남부연합 군인의 군복 주머니에서 발견된 시랍니다)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 
 
1882 오늘...김영춘과전화(2) 조순월 2010-11-04 1297
1881 길이란...(5) 강현오 2010-11-04 1173
1880 정년퇴직(12) 김수영 2010-11-03 1433
1879 굿모닝^^*(4) 김운호 2010-11-03 1272
1878 조금전 연락받은 우리동창(김영춘)(4) 조순월 2010-11-02 1427
1877 영화 - Letters to Julliet|(우리나이에 보아야할영화)(4) 조순월 2010-11-02 1181
1876 국민학교 시절의 추억(3) 이요한 2010-11-02 1224
1875 노부부이야기 3(1) 조순월 2010-10-31 947
1874 시월의 마지막날(5) 김운호 2010-10-31 967
1873 어젯밤...만들어 오늘...먹어본송편(2) 조순월 2010-10-30 1404
1872 노부부이야기 2(1) 조순월 2010-10-29 1147
1871 나두 , 신고인사 해야쥐(7) 이상용 2010-10-29 1111
1870 연탄의 추억(4) 김운호 2010-10-29 1179
1869 2010 년도 정기총회 겸 송년의 밤 행사 공지(2) 진세한 2010-10-28 1262
1868 1950년경 유학한 어느 노부부이야기가 감명깊어 퍼왔음(10월28일)---인사(2) 조순월 2010-10-28 1261
[120][121][122][123][124][125][126][127][128][129]
 
비밀번호 입력
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